싱가포르 유학, 누가 성공하고 누가 실패하는가

싱가포르 유학을 위해 싱가포르행 비행기에 오르는 한국 젊은이들이 해마다 늘고 있다. 그런데 그렇게 청운의 꿈을 품고 싱가포르에 찾아오는 한국 유학생들 중에 싱가포르에 정착하는 비율은 5~10% 정도 밖에 되지 않아 보인다. 즉 10명 중 9명은 싱가포르를 떠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물론, 싱가포르에 정착하지 못하고 떠났다는 것을 싱가포르 유학에 실패했다고 말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유학의 목적은 정말 다양하고 개인마다 천차만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서, 유학의 목적이 동남아의 문화 환경을 경험하는 것일 수도 있고, 영어와 중국어를 동시에 연습하는 것일 수도 있고, 싱가포르에서 사업의 기회를 탐색하는 것일 수도 있고, 싱가포르에서 1차 유학을 끝내고 2차 유학을 떠나는 것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유학생들의 다양한 케이스를 다 정리하자면, 포스팅 한번으로는 턱없이 부족할 것이다.

싱가포르 항공

이번 포스팅에서는 싱가포르 유학의 목적을 싱가포르 정착이라는 관점에서 작성하려고 한다. 그래야 글의 방향과 내용이 더욱 명확해질 수 있다.

싱가포르 유학 성공 = 싱가포르 정착 성공

싱가포르 유학 실패 = 싱가포르 정착 실패

이제 아래와 같은 소제목이 가능하다.

싱가포르 정착, 누가 성공하고 누가 실패하는가?

마리나베이샌즈

싱가포르 정착에 성공하는 사람들

1.전문적인 글로벌 커리어를 보유한 사람

싱가포르 정착에 성공하는 가장 대표적인 사람들이다. 싱가포르 유학을 통해서 싱가포르 사회가 요구하는 커리어 스킬을 쌓았거나, 아니면 싱가포르 사회에서 선호되는 스킬이나 전문적인 커리어를 통해 싱가포르 취업과 정착에 성공하는 경우이다.

각 산업분야 엔지니어, 의료계 전문인, IT 분야 전문인력 등이 가장 대표적이다. 싱가포르가 금융산업이 발달했지만, 막상 금융분야 전문인력으로 싱가포르에서 취업을 하고 정착을 하는 것은 상당히 어렵다. 그 이유는 어느 사회건 특히 금융분야의 포지션들을 로컬 인재들이 가장 많이 선호하고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전문적인 글로벌 커리어를 보유한 사람들은 싱가포르 뿐만 아니라 선진국 어느 국가든 상대적으로 취업이나 이민이 유리하다. 이 부분에서 싱가포르의 독특한 상황 한 가지를 유의해야 하는데, 그것은 바로 기술직으로 싱가포르에 정착하는 것은 다른 북미, 유럽, 호주 등의 국가에 이민을 하는 것과 천양지차 라는 점이다.

싱가포르에서 기술직은 임금수준도 낮고, 그렇게 사회적으로 우대받는 직종도 아니다. 그래서 간혹 한국 젊은이들 중에, 싱가포르의 전문 직업학교나 서비스 계열의 유학 및 취업을 생각하는 경우를 보게 되는데, 개인적으로 절대 추천하지 않는 계획이다. 차라리 한국에서 기술을 익히면서 아이엘츠(제너럴 모듈) 영어공부를 열심히 해서, 복지 선진국 쪽 취업에 도전하는게 훨씬 현명한 방법이다.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금융지구

2.언어와 문화에 충분히 적응한 사람

싱가포르의 언어는 영어가 아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싱가포르의 언어는 ‘싱가포르의 영어’ 즉 ‘싱글리쉬(Singlish)’이다. 영어를 잘하면 당연히 싱가포르 정착에 성공할 가능성이 누구보다 크지만, 여전히 장담할 수 없다. 그런데 정말 실제로 그렇다.

싱가포르의 영어는 현지인들의 독특한 억양과 엑센트가 있다. 이것을 흔히 싱글리쉬라고 부르는데, 싱글리쉬에 적응을 못하는 외국인이 의외로 많다. 그래서 싱가포르의 외국인 이민자들의 턴오버(Turn-over)는 그 어느나라들 보다도 높은 편이다.

또한 싱가포르의 문화는 의외로 한국인들이 적응하기에 쉽지 않다. 겉모습은 우리와 비슷하게 생긴 동양인들이지만, 사고방식은 동양인도 아니고 서양인도 아닌, 그야말로 싱가포리언(Singaporean) 특유의 성향이 있다. 이러한 싱가포르 현지의 문화, 특히 사람들에 적응하지 못하고 염증을 느끼게 되면, 싱가폴 사람들의 억양만 들어도 경기를 일으키며 거부감을 가지게 된다.

어느 나라건 어느 사회건 외국인이 적응하기 쉬운 나라는 결코 없다. 그렇지만, 이번 단락에서 강조하고픈 포인트는 한국인이 싱가포르 현지 언어와 문화에 적응하는 것은 의외(?)로 정말 어렵다는 것이다.

셍캉 GRC

3.돈이 충분한 사람들

싱가포르 정착의 3번째 성공유형은 돈이 충분한 사람들이다. 좋은 커리어를 가지고 언어문화에 잘 적응한 경우에도, 결국 돈이 충분하지 않으면 대부분 싱가포르에 정착하지 못하고 한국으로 돌아간다. 내 나라 내 땅에서는 돈이 없어도 그래도 어떻게든 살아갈 수 밖에 없겠지만, 남의 나라 남의 땅에서는 돈이 없으면 결국 떠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지금 이 글을 읽는 분들 중에, 이런 궁금증이 생기신 분들이 있을 것 같다. ‘좋은 커리어를 가지고 있는데 어떻게 돈이 부족할 수 있지?’

싱가포르 현지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동안 직접 보고 경험한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외국인 신분이라는 것 자체가 굉장히 많은 삶의 변수와 조합을 안겨준다는 점이다. 다시 말해서, 외국인 신분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마어마한 사회적 추가비용을 감수해야 하는데, 자녀가 없는 경우와 있는 경우, 또 자녀가 있다면 1명인 경우와 2명인 경우, 이러한 모든 경우에 따른 사회적 비용이 천차만별로 달라진다.

건강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이 역시 외국인으로써 감당해야 하는 병원치료비가 달리질 수 밖에 없고, 한국에서 즐기던 취미생활이 무엇이었느냐 따라서 해외에서 동일한 취미생활을 유지하는데 들어가는 사회적 비용이 달라질 수 있다.

즉, 여기에서 말하고 있는 ‘돈이 충분한 사람들’이란, 정말 그야말로 만족할 만한 삶의 수준과 정신적 위안을 누리면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돈이 충분한 사람들을 의미하는 것이다.

경험상 살펴보았을 때, ‘좋은 커리어을 가지고 현지에 잘 적응한 싱글 남녀’가 가장 정착을 잘한다. 그리고 이러한 싱글 남녀가 현지인과 결혼을 하게 되면, 정착은 거의 이루어졌다고 볼 수 있다.

정말 간혹, 좋은 커리어도 없고 현지 적응도 잘 못하는 싱글들이 현지인과 결혼을 통해서 싱가포르에 정착해보려는 생각을 가진 경우를 본 적이 있는데, 99.9% 실패할 확률이 크다. 가장 큰 이유는 싱가포르 현지 남녀들도 결코 바보가 아니기 때문이다. 혹시라도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빨리 계획을 수정하는것이 좋다. 자칫 현지인들에게 이용만 당하고 교제는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싱가포르 정착에 실패하는 사람들

싱가포르 정착에 실패하는 사람들은 위에 언급한 세 가지 성공유형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일 것이다. 즉, 싱가포르 사회에서 선호받지 않는 커리어나 단순 하부 포지션 경력들, 그리고 언어와 문화에 적응하지 못하는 경우이다. 그리고 이러한 경우들이라면 십중팔구 경제적으로 굉장히 타이트하고 고된 생활을 하고 있을 수 밖에 없다. 해외에서 박봉에 시달리며 팍팍하게 살다보면, 거의 대부분 현지 생활에 대한 염증과 향수병을 경험하며 고국행 비행기에 오르게 된다.

그런데, 싱가포르 정착에 성공하는 유형 3가지 경우에 다 해당하면서도, 싱가포르 정착에 실패하고 떠나는 사람들의 유형이 있다.

1.무리해서 장사나 사업을 시도했다가 실패하는 경우

싱가포르의 비지니스 환경은 단순해 보이지만, 알고보면 굉장히 복잡하고 다이내믹하다. 한달 사이에도 수 많은 샾(shop)들이 새로 생겼다가 사라진다. 수 많은 인종과 문화가 어우러져서 다양한 트렌드와 기호를 만들어내고, 이러한 요소들은 하루가 멀다하고 바뀌고 변화한다.

더욱이 싱가포르는 비지니스 활동에 대한 안전망이 거의 전무하다. 쉽게 말해서, 야생 자본주의의 전형이라고 볼 수 있다. 누구에게나 쉽게 기회가 주어져있지만, 철저히 성공과 실패는 개인의 몫이다. 더욱이 외국인이라면, 소위 알몸으로 검투장에 뛰어드는 각오를 해야 한다.

거듭 드는 생각이지만, 싱가포르는 고소득 전문직 싱글 종사자가 현지인과 결혼해서 정착하기에 가장 적합한 나라이다.

2. 대인관계에 실패하는 사람들

대인관계에 실패해서 싱가포르를 떠나는 한국인들이 의외로 많다. 물론 언어와 문화에 잘 적응하는 사람들은 대인관계에도 성공적일 수 있지만, 역시 싱가포르도 사람이 살고 있는 사회이고, 어느 사회건 사람이 모여 있으면 다양한 인간사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직장에서 큰 불화를 겪거나, 아니면 연인간의 관계를 잘 매듭짓지 못하거나, 혹은 바람이나 불륜등의 상황이 벌어지면, 싱가포르에서는 이러한 사회생활의 변수들을 수습하고 정리하는게 결코 쉽지 않다. 가장 큰 이유는 싱가포르가 너무 코딱지 만큼 작은 나라이기 때문이다.

지하철을 타건, 어디 쇼핑몰을 가건, 언젠가 한번씩은 꼭 아는 사람들을 다시 마주치게 되고, 직장에서든 모임에서든 한두다리 건너면 결국 다 알고 아는 그러한 자그마한 동네가 바로 싱가포르 이다.

한국에서도 우리는 세상이 좁다고 말하며 대인관계에 조심을 한다. 그리고 실제로도 과거의 인연과 대인관계는 끊임없이 돌고 돈다. 하물며 전 국민이 어렸을 때 부터, 서울 땅 정도 되는 코 딱지 만한 도시국가에서 평생을 옹기종기 붙어서 살아가는 싱가포르의 상황은 어떻겠는가?

3.건강이 안 좋은 사람들

마지막으로 싱가포르 정착에 실패하는 사람들은 건강이 안좋은 사람들이다. 평소 지병이 있거나, 건강이 안좋아서 병원을 자주 찾아야 하는 사람들은 결코 싱가폴에 정착할 수 없다. 이유는 간단하다. 병원비가 살인적이기 때문에 그렇다.

싱가포르에 처음 넘어가서 유학을 시작했던 당시, 같이 ACCA 영국 공인회계사 과정을 공부하던 한국인 룸메이트 동생이 있었는데, 이 친구가 축구를 하다가 팔꿈치를 다치는 부상을 입었다. 결국 유학 도중 한국으로 돌아가고 말았는데, 다시 싱가포르에 오지 못했다.

실제로 싱가포르에서 생활하다 보면, 건강이나 병원치료의 문제로 싱가포르를 떠나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된다. 더욱이 한번 크게 아프거나 큰 병치레를 하고 나면, 해외 생활에 대한 의지가 크게 꺾일 수 밖에 없다. 건강한 몸과 컨디션을 가지고도 해외 생활이 쉽지 않은데, 몸까지 아프면 거의 답이 안나오는 것이다.

블로그와 홈페이지를 통해 지금도 가끔씩 싱가포르 유학과 취업에 관한 이메일을 종종 받는다. 거의 대부분 유학원이나 이민업체들로 부터 영향을 받은 부푼(?) 기대와 희망에 가득찬 내용들이다. 어쩔 수 없다. 결국 세일즈를 위해서는 고객의 기대심리에 기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단지, 한 가지를 꼭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 이것이 내가 이 블로그에 수년 째 글을 쓰고 있는 단 한 가지 이유 이기도 하다.

싱가포르의 기대와 현실

바로 이것이다. 바로 이것을 곰곰히 생각해야 하고, 나 자신과 현재 상황을 차분하게 점검해야 한다. 해외 생활, 특히 싱가포르 유학, 취업, 이민에 도전하는 한국분들을 진심으로 응원한다.


싱가폴 이민 – 기대와 싱가포르 현실

싱가폴 이민 – 기대와 싱가포르 현실 (2) 

싱가폴 이민 – 기대와 현실(3) 이민의 시작

싱가포르 투자이민 – 기대와 현실

싱가포르 취업, 누가 면접에 합격하는가?

싱가포르 의사 이민 – 총정리

싱가포르 이민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현지 학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