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 취업 – 면접에 초대 받기 까지

 

싱가포르 취업을 준비 하면서,

서류 필터링을 통과하고 ‘면접에 초대 받았다는 것’은, 

‘채용 합격에 상당히 가까워 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 싱가폴 회사의 신중한 인터뷰 초청

 

싱가폴에서 처음 구직활동을 하면서 느꼈던 것 한 가지는,

싱가폴에서는 면접 대상자를 굉장히 신중하게 선택한다는 것이다.

“굉장히”

 

싱가폴 채용공고의 마지막 부분에는 거의 항상 아래와 같은 문구가 등장한다.

 

 

물론 어느 회사에서든 ‘인터뷰 대상자를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만,

회사에 취업하고 나서,

인사팀에서 면접 대상자를 선택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몇 가지 기준들을 알게 되었다.

 

시민권자인지 영주권자인지

외국인이라면 취업비자 발급에 결격사유가 없는지

이력서에 기술된 경력이 현재 지원하는 포지션과 연관성이 있는지

경력 기술에 과장이나 허위가 없는지

앞으로 해당 포지션에서 회사에 기여할 만한 잠재력이 있는지

 

우리 회사의 경우,

인사팀에서 서류 필터링을 먼저 진행하고,

괜찮은 면접 후보자를 담당 실무팀에 추천하면,

실무팀에서 최종 선택한 지원자에게 1차 전화 연락을 한다.

 

전화 통화 자체가 1차 인터뷰의 성격일 수도 있고,

단순히 정식 인터뷰 날짜를 조율하는 통화일 수도 있다.

 

하지만,

면접 스케쥴을 물어보는 통화이든,

1차 인터뷰 성격의 전화 통화이든,

이 전화 통화는 정말 중요하다.

 

개인적으로 굉장히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이력서를 보냈던 회사로부터 갑자기 전화를 받은 적이 있었는데,

내가 생각해도 너무 정신이 없고 두서없는 답변들을 늘어 놓았더니,

전화 통화가 끝나고,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한 경우가 있었다.

 

전화 연락을 받고,

인터뷰 초청이 확정 되었다면,

그것은 채용 합격에 상당히 근접했다고 보아도 괜찮다.

이제, 면접에서만 확실히 보여주면 되는 것이다. 

 

 


# 단 한번, 인터뷰에 초청 받기 위해

 

싱가폴 취업활동을 처음 시작했을 때,

싱가폴 헤드헌터들로 부터 그다지 큰 도움을 받지 못했다.

 

<특이한 학력 + 독특한 사회 경험> 을 가진 구직자였기에,

싱가포르 헤드헌터들도 커리어 코칭을 해주기가 많이 어려웠던 것 같다.

아니, 엄청 곤란했던 것 같다.

 

사실, 헤드헌팅 회사나 헤드헌터들은 어느 정도 준비된 구직자를 선호하지,

대학교 취업상담센터 처럼,

구직자에게 일일히 코칭 해주면서 도와주는 것이 “절대” 아니다.

 

왜냐하면 헤드헌터들도 결국엔 소위 “장사”를 하는 사람들이지,

상담을 해주는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결국,

싱가포르 채용 시장에서,

본인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결국 본인 스스로의 몫인 것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나는 싱가폴 취업을 거의 스스로 헤쳐나가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었다.

그리고 이 시기에,

몇 번이나 싱가폴 취업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은 좌절과 절망을 경험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걸어 왔던 길을 절대로 되돌아 가지는 않겠다”는 각오로..

 

채용정보 사이트에 올라오는 구직공고들을 매일 아침마다 확인하고,

관심있는 구직공고에 쓰여진 직무기술들을 하나씩 스크랩하고 분석하면서,

인사 담당자로부터 -비록 외국인 이지만- 매력적인 구직자로 보일 수 있도록,

커버 레터와 이력서를 수정하며 내용을 다듬기 시작했다.

 

그리고 하나의 이력서를 여러 채용공고에 뿌린 것이 아니라,

각 채용공고의 특징을 꼼꼼히 분석한 후 “맞춤형 커버 레터와 이력서”를 송부했다.

 

또한,

싱가폴에서 직장 경력이 전혀 없었던 나였기에,

직무 중심의 서술 보다는

한국에서의 다양한 사회경험들을 통해, 무엇을 배울 수 있었는지 서술하고, 

이러한 부분들이 현재 지원하는 포지션에서 어떠한 장점으로 연결 될 수 있는지,

그리고, 해당 포지션에서 어떻게 회사에 기여하는 핵심 구성원으로 성장 할 수 있을지,

짧지만 포부있는 문장들로 커버레터와 이력서를 가다듬기 시작했다.

 

싱가폴 유학생 신분으로 지내는 동안,

가족과 떨어져 홀로 취업에 도전하던 그 때의 시간들은

한국에서 취업을 준비하던 시절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피가 마르고 초조한 시간’ 이었다.

‘피가 마르고 초조한 시간’ 이었다.

 

한국에서는 당장 취업에 성공하지 못하더라도,

함께하는 부모님과 가족들이 있고,

쫓겨나지 않고 머무를 수 있는 거처가 있었는데,

 

싱가폴에서 외국인 신분으로 취업에 도전 한다는 것은,

취업에 성공하지 못하면,

싱가폴에서 떠나야 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에, 

 

그야말로 시한 폭탄의 비밀번호를 찾아내는 것과 같은,

그러한 초조함과 스트레쓰를 날마다 견뎌야만 했었다.

 

하지만,

오히려 이러한 절벽 끝에 서있는 듯한 심정으로 인해,

나는 더욱 더 이를 악물고 싱가폴 취업에 도전할 수 있었던 것 같다.

 


# 첫 인터뷰 초청

 

 나는 아직도 첫 인터뷰 초청 전화를 받았던 순간을 잊지 못한다.

 

중국에서 유학 온 친구와 함께 차이나 타운의 한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있었는데,

핸드폰 번호가 아닌, 일반 번호가 표시되는 전화가 한통 들어오는 것이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전화를 받았는데,

그것이 바로 싱가폴에서 받았던 내 생애 첫 인터뷰 초청 전화였다.

 

어찌나 감격스럽고 꿈만 같았던지,

벌써 채용이라도 된 것 처럼, 중국인 친구와 함께 연신 하이 파이브를 해댔다.

현재 이 친구는 영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 기업의 마케팅 부서에서 중국 마켓 담당자로 근무하고 있다.

 

첫 인터뷰 초청을 받은 이 후,

나는 총 6번의 취업 인터뷰 초청을 받을 수 있었고,

그 중 2군데에서 최종 오퍼를 받게 되었다.

 

현 회사에서 근무하는 동안에도,

이직을 위해 2번의 인터뷰를 진행 했었는데,

1번은 떨어지고,

1번은 최종 오퍼를 받았으나,

오퍼 조건이 예상했던 것과 많이 달라서 결국 이직을 하지는 않았고,

현재 또 다른 좋은 기회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 싱가폴 취업의 핵심

 

싱가폴 취업에 처음 도전했을 때,

과연 “싱가폴 취업을 정말 할 수 있을까?” 하는 막막한 심정 뿐이었다.

 

아무리 이력서를 보내도 이메일이나 전화 한통 들어오지 않는 상황이

한 달, 두 달… 길어 질 수록

이와 동시에… 학생비자의 만료기간이 점점 다가 올 수록

 

외국에서 정말 맨주먹으로 취업에 도전하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피가 마르는 일인지 절실히 경험 할 수 있었다.

 

싱가폴 취업을 통해 한 가지 배운 점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비록 외국인 구직자 이지만,

회사에서 외국인을 채용하는 절차적 불편함을 감수하고서라도,

외국인, 즉 본인을 채용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드는,

자신 만의 경쟁력 또는 잠재력을 “효과적으로” 어필하는 것이다. 

 

 

외국인 구직자와 싱가포리언 구직자의 역량이 모두 비슷하다면,

회사에서 왜 굳이 외국인을 뽑아야 하겠는가?

싱가포리언을 우선 채용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이다.

 

외국인은

싱가포리언 지원자들에게서 찾을 수 없는

그 무언가를 가지고 있어야 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