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을 바꾸지 않으면 나중을 바꿀 수 없다.

지금을 바꾸지 않으면 나중을 바꿀 수 없다.   많은 이들이 내일을 생각하며 오늘을 흘려보내고 미래에 붙잡혀 현재를 누리지 못한다. 우리는 늘 그렇게 나중을 기약하며 지금을 허비하는 습관에 젖어 있다.   지금을 붙잡지 않으면 나중에 찾아오는 또 다른 지금을 붙잡을 수 없다. 우리는 지금을 붙잡는 연습을 해야 한다. 지금이 변하지 않으면, 결국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 영원히…

끝날 때 진짜가 드러난다.

끝날 때 진짜가 드러난다. 마지막을 진심으로 채우지 못하면,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갈 뿐이다. 첫 인상은 바뀔 수 있다. 그러나 마지막 인상은 다시 바꾸기 힘들다. 마지막 순간까지 진심으로 채워야 한다. 최선을 다하고 친절을 베풀며 겸손해야 한다. 바로 그렇게 마지막 순간까지 진심으로 채우고 나면, 그 마지막은 인생의 또 하나의 출발점이 된다. 결국, 진심으로 채워진 마지막이 없으면, 의미있는…

시간이 흐른다.

시간이 흐른다. 계속…. 붙잡을 수도 없고 앞지르거나 거스를 수도 없고 그냥 계속… 그렇게 시간이 흐른다. 그리고 그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나이가 들어가고 경험이 쌓여간다. 이따금씩 때때로 학창 시절과 캠퍼스를 추억하고 마음과 생각은 여전히 젊음 가운데 머물러 있는 것 같은데… 시간은 계속 흘러만 간다. 스쳐가는 시간에 애써 연신 아쉬워하지만 전혀 나를 알지 못한다는 듯이… 한 번도…

현재를 마주하기

조급해하지 말고 현재를 즐기자. 아직 다 알지 못하는 미래에 매여, 현재를 그냥 흘려보내기엔, 살아있는 지금 이 순간이 너무 감격스러우니까.     Let me seize the moment without being fretful. The moment I am breathing is too precious to let it pass by, by being bound to the future that I do not know yet.    …

생(生)은 꽃과 같아서

생(生)은 꽃과 같아서 피어있는 그 화려함이 오래 지나지 않아 시들게 되고   먼저 피어난 꽃들이 먼저 저물어 사라지듯이 하나둘씩 순서대로 그렇게 우리들도 저물어 간다.   생(生)은… 꽃과 같아서…       Life is like a flower. The beauty that blooms, It will not last forever. Flowers that bloom first, Like it withers first,  One by…

시간이다.

시간이다. 가장 위대한 것은.. 시간이다. 그리고 가장 두려운 것은…

시간을 아끼자.

  시간을 아끼자. 나는 지금 늙어가고 있다.   아직은 내가 세상보다 작다. 마흔을 넘어서도, 지금처럼 세상에 떠밀려 살고 싶진 않다.   근육을 조금 더 길러야 한다. 세상과 당당히 힘겨루기를 할 수 있는…   조금만 더 인내하자… 그리고 조금만 더 기다리자… 반드시 때가 온다.  

시간이 말해준다.

시간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 시간은 묻지 않았는 데도 말을 해주는 수다쟁이다. – 에우리피데스 (그리스의 극작가. 그리스 3대 비극 시인의 한 사람.)

시간에 관하여

인간은 항상 시간이 모자란다고 불평을 하면서 마치 시간이 무한정 있는 것 처럼 행동한다. – 세네카 (Seneca the Younger, 4 BC – AD 65, 로마의 철학자)